로고

원희룡 국토부장관, 부산항 임시사무실 설치…“업무개시명령 검토”

이강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22:49]

원희룡 국토부장관, 부산항 임시사무실 설치…“업무개시명령 검토”

이강순 기자 | 입력 : 2022/11/25 [22:49]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들어선 가운데,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원 장관이 오늘(24일) 저녁 8시쯤 부산신항에 임시사무실을 설치하고,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원 장관이 부산신항 컨테이너 운송 현황과 애로사항을 듣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부산 지역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물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간 정부는 화물차주의 근로여건 개선 등에 대해 화물연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왔다”면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3년 연장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명분 없는 집단운송거부를 강행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원 장관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내일 오전까지 부산신항 임시사무실에 머물며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대응을 총괄 지휘할 예정입니다.

앞서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오늘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