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적반하장 中외교부, 주중 韓대사 불러 항의…“한국은 깊이 반성해야”

이강순 기자 | 기사입력 2023/06/13 [06:26]

적반하장 中외교부, 주중 韓대사 불러 항의…“한국은 깊이 반성해야”

이강순 기자 | 입력 : 2023/06/13 [06:26]

적반하장 中외교부, 주중 韓대사 불러 항의…“한국은 깊이 반성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를 방문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관저를 둘러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중국 외교부가 10일 주중 한국대사를 불러들여 최근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둘러싼 한국 측 대응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불만을 표명했다. 중국 외교부는 ‘초치’란 단어를 직접적으로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형식과 대화 내용상 한국대사를 초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우리 외교부가 9일 싱 대사를 초치해 비상식적·도발적 언행과 내정간섭에 해당될 수 있는 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한 다음날 중국이 대응에 나선 것이다. 싱 대사는 지난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우리 정부 정책에 대해 비판하며 “반드시 후회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눙롱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는 이날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를 만나 “한국은 현재 한중 관계의 문제점이 어디 있는지 깊이 반성하고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한중 수교 공동성명 정신을 성실히 준수하고 중국과 마주 보고 함께 나아가야 한다”면서 “양국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긍정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또 “싱하이밍 대사의 직무는 한국 각계각층 인사들과 폭넓게 접촉하고 교류하는 것이고, (이 같은 행위의) 목적은 이해와 협력을 촉진해 중한 관계 발전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것”이라며 싱 대사를 두둔했다.

앞서 싱 대사는 지난 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A4 용지 5장 분량의 원고를 꺼내 들어 약 15분간 윤석열 정부의 외교 정책에 대해 비판했다. 싱 대사는 “한국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베팅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자 역사의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면서 “반드시 후회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한국과의 관계를 잘 발전시키려고 하지만, 현재 많은 어려움에 부딪히고 있다. 그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고 했다. 최근 한중 관계 경색의 책임을 한국에 돌린 것이다. 이에 장호진 외교부 제1차관은 지난 9일 싱 대사를 청사로 불러들여 “주한 대사가 다수의 언론 매체 앞에서 우리 정부 정책을 비판한 건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 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